메뉴

검색
닫기

[내일 날씨] 전국 비 소식, 천둥·번개 주의…미세먼지 농도 '보통' 회복

케이웨더 "한낮 기온 서울 15℃·부산 20℃…평년과 비슷한 수준"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11-07 19:13

공유 0
center
내일 날씨. 사진=케이웨더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목요일인 8일(내일) 전국이 흐려져 비가 내리겠고, 비로 인한 세정효과로 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수준을 회복하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내일 우리나라는 서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전국이 흐린 가운데 새벽부터 비가 오는 곳이 많겠고 전라남도와 제주도는 비가 오다가 밤부터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그 밖에 전국 대부분 지방은 9일(금) 새벽에 비가 그칠 전망이다. 비가 내리는 동안 돌풍을 동반한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여 시설물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예상강수량(8~9일)은 강원영동, 제주산간, 남해안 40~80mm, 많은 곳 120mm이상이 되겠다. 중부지방, 전라도(남해안 제외), 제주도(7일 밤부터), 울릉도, 독도에 30~60mm, 경상도(남해안 제외) 10~40mm의 비가 오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9℃에서 16℃로 평년보다 높겠고, 낮 최고기온은 13℃에서 22℃의 분포를 보이며 평년과 비슷하겠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최대 2~2.5m로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순환이 원활하고 비로 인한 세정효과까지 더해져 전국이 '보통' 단계를 보이겠다.

한편 이번 주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9일(금)까지 중북부지방에 비가 내리겠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라이프일반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