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전국날씨, 오후부터 천둥·번개·돌풍 '요란한 비'…"강수량 20~60㎜" 기상청 예보

김현경 기자 khk@

기사입력 : 2018-11-08 00:09

공유 1
center
8~9일 전국날씨. 사진=기상청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 8일(목)~9일(금) 돌풍 동반 많은 비

- 전국에 강한 바람, 특히 해안과 강원영동 매우 강한 바람

- 전해상 높은 물결 주의

목요일인 8일 전국 곳곳에 가을비 치고는 다소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점차 발달하는 저기압이 서쪽으로부터 우리나라로 접근함에 따라 8일(목) 새벽에 서해안에 비가 시작돼 오전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이번 비는 9일(금) 새벽에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아침에는 대부분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8~9일)은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 경북북부, 남해안,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 20~6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100mm 이상), 강원영동, 남부지방(경북북부, 남해안 제외) 10~40mm 등이다.

특히, 저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남쪽으로부터 온난다습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8일 오후부터 밤 사이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mm 내외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해안과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 20m/s(72km/h)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내륙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해상에서는 서쪽에서 저기압이 접근함에 따라 8일(목) 오전 서해 먼 바다에 강한 바람으로 인해 물결이 높아지기 시작하겠고, 오후에는 전 해상에 바람이 매우 강해지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오겠으니, 항해 및 조업하는 선박들은 유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한편 미세먼지 농도는 비로 인한 세정효과로 전 권역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경기남부·충청권·광주·전북은 오전에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국립환경과학원은 밝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라이프일반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