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효성, 장애 장벽 허무는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 후원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8 15:51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효성이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영화 제작을 후원한다.

효성은 7일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를 찾아 영화 제작 후원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배리어프리 영화위원회는 시각 또는 청각에 장애를 가진 이들도 아무 장벽 없이 영화를 즐길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문 영화인들로 구성된 사회적 기업이다. 시각장애인이나 자막 읽기가 불편한 노인을 위해서는 화면을 음성 해설로, 청각 장애인을 위해서는 소리 정보를 자막으로 제공해 장애에 상관없이 영화를 즐기도록 한다.

효성은 2017년부터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에 영화 제작을 지원해 왔다. 작년에는 효성의 후원을 통해 탄광촌 출신 소년의 발레 도전기 ‘빌리 엘리엇’이 배리어프리 버전 영화로 재탄생됐다.

올해는 ‘앙, 단팥 인생 이야기’와 ‘심야식당2’가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 상영될 예정이다.

효성은 배리어프리 영화에 대한 관심과 지속적인 후원을 인정받아 7일 한국 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 KOFA에서 열린 ‘제 8회 서울배리어프리영화제’ 개막식에서 감사패를 받았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