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국제유가 WTI 21% 폭락, 미국 이란 제재 이후 원유시장 무슨 일?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9 09:10

공유 0
center
기준금리 동결 , 뉴욕증시 코스피 5가지 호재 동시 출현 … 국제유가 21% 폭락 미국중간선거 위안화 환율 신흥국 위기극복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코스피 코스닥 원 달러 환율 오늘의 5가지 포인트,

코스피 코스닥 원 달러 환율을 좌우하는 변수로 국제유가와 연준 기준금리동결 그리고 미국 연준의 12월 금리인상 가능성 등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국제유가가 주목받고 있다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다.

9일 미국 뉴욕증시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미국의 주종 원유인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전일 대비 1.6% 하락한 60.67달러에 장을 끝냈다.

국제유가 배럴당 60.67달러 시세는 20147월 이후 최장인 9거래일 연속 하락이다.

미국의 이란 원유 제재 복원 이후 4거래일 연속 하락한 것이기도 하다.

국제유가는 지난달 76.90달러까지 올랐던 것에 비하면 무려 21% 가량 하락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선물은 7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이란 원유 제재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원유 재고 증가와 원유 수요 감소 우려 등이 국제유가를 내리고 있다.

미국이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제재 면제를 허용하면서 수급 부담이 완화되어 유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여기에다 미국의 원유 생산 증가와 이에 따른 원유 재고 증가가 지속적으로 유가를 누르고 있는 것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 발표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 재고는 7주 연속 증가해 6월 이후 최고 수준인 4억3200만 배럴을 기록했다.

미국의 원유 생산은 기록적인 수준인 하루 1160만 배럴로 증가했다.

최대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원유 생산을 늘려온 것도 유가 하락의 한 요인이 됐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의지가 재확인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막판에 올랐다.

다우지수는 10.92포인트 비율로 0.04% 상승한 26,191.2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06포인트(0.25%) 하락한 2,806.83에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39.87포인트(0.53%) 내린 7,530.88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연준은 이날 FOMC에서 기준금리를 2.0~2.25%로 동결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제롬 파월 의장 기자회견 없이 통화정책성명만 발표됐다.

연준은 이 성명에서 경제 상황이 '강한' 확장세라는 기존의 평가를 유지했다. 고용과 물가 등에 대한 판단도 지난 9월의 평가에서 달라진 부분이 없었고, 추가적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기존의 정책 방향도 그대로 유지했다.

연준의 추가 금리 인상 의지가 확인되었지만 다우지수는 상승했다.

미국의 10년 국채금리는 3.24% 선 위로 올랐다.

연준의 지속적인 금리 인상 의지는 이미 시장에 충분히 반영된 요인이다.

점진적인 속도를 유지할 것이란 방침에도 변화가 없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는 지속됐다.

유럽연합(EU)은 이날 유로존의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0%에서 1.9%로 하향 조정했다.

무역갈등 격화에 따른 수출 둔화 등이 이유이다.

국제통화기금(IMF)도 유럽의 올해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를 각각 2.3%와 1.9%로 하향 조정한 바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5.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2% 상승한 16.72를 기록했다.

중국위안화 환율안정도 호재가 되고 있다.

악재도 없지는 않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일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을 전격 해임하고 충성파로 알려진 매슈 휘터커 장관 비서실장을 대행으로 임명하면서, 로버트 뮬러 특검을 둘러싼 민주당과 백악관의 갈등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미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