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외국인 주식투자자금 ‘썰물’… 한 달 새 42억 달러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9 12:18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증권시장의 침체로 외국인투자자의 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42억7000만 달러 순유출을 기록했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지난 9월 14억1000만 달러가 순유출된 데 이어 2개월 연속 빠져나갔다.

순유출 규모는 43억2000만 달러였던 작년 9월 이후 가장 컸다.

주식투자자금에서만 40억3000만 달러가 빠져나갔다. 주식자금 순유출 규모는 2013년 6월의 46억3000만 달러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코스피는 한 달 사이에 13.4%나 하락했다.

기업들의 영업실적이 전반적으로 부진해지면서 더욱 많은 자금 유출이 우려되고 있다.

한편 채권투자자금도 2억3000만 달러가 빠져나갔다. 채권투자자금 역시 9월의 19억8000만 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순유출됐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이정선 기자jslee@g-enews.com



많이 본 증권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