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애플, 아이폰시리즈 출시 첫주 전작의 60%에 불과…비싼 가격에 발목

아이폰8 출시 첫 주 18만대·아이폰X 약 10만대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9 17:07

공유 0
center
애플의 아이폰 신작 스마트폰 3종의 출시 첫 주 성적이 전작의 6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가 전략'을 유지하는 애플의 정책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표진수 기자] 애플의 아이폰 신작 스마트폰 3종의 출시 첫 주 성적이 전작의 6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가 전략'을 유지하는 애플의 정책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2~7일 이동통신 3사를 통해 개통된 아이폰 시리즈는 약 17만대인 것으로 추산됐다. 아이폰8과 아이폰X의 출시 첫 주 성적(총 28만대)와 비교하면 60%에 불과했다.

지난해 11월 3일 출시된 아이폰8은 출시 첫 주에 18만대가 개통됐고, 3주 뒤 나온 아이폰X(텐)은 약 10만대가 팔렸다.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이동통신 3사의 번호이동 건수도 개통 사흘 만에 평소 수준으로 돌아왔다. 개통 첫날인 2일에는 2만8753건이었다. 그러나 3일 2만2159건, 5일 2만3733건, 6일에는 10월 평균 수준(1만2000건)인 1만2645건, 7일에는 1만1975건으로 줄었다.

업계에서는 이같은 배경으로 아이폰의 고가전략에 따른 비싸진 단말기를 꼽고 있다. 실제 아이폰 주요 모델의 출고가는 아이폰XS(256GB) 156만2000원, 아이폰 XS맥스(512GB)는 냉장고 한대값에 해당하는 196만9000원에 달한다.


표진수 기자 vyvy@g-enews.com

표진수 기자vyvy@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