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집권 2기 맞은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 독재강화로 극심한 혼란 거듭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11 00:34

공유 0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남미의 산유국 베네수엘라에서 독재정책을 강하게 하고 있는 마두로 대통령(56·사진)이 10일(현지시간) 집권 2기째 취임식을 맞이한다. 심각한 경제위기로 국민이 곤궁한 가운데 지난해 5월 대선에서 유력 야당후보를 배제하는 초강경 수단을 동원하며 재선을 이뤘다. 민주주의 존중을 촉구하는 미국과 남미 일부국가들이 마두로 정권에 대한 압력을 강화하고 있지만 정치·경제 혼란이 수습될 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5월의 대선 이후 국제사회의 마두로 정권에 대한 비난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베네수엘라의 민주화를 요구하는 미주제국 ‘리마그룹’은 이번 달 4일 대통령 선거결과에 정당성이 없다며 2기째의 취임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비난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성명에는 페루, 브라질, 캐나다 등 13개국이 이름을 올렸다. 이에 대해 마두로는 9일 48시간 내에 방침을 정정하지 않으면 가장 어려운 긴급 외교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의 트럼프 정부도 선거결과를 승인하지 않고 있으며, 이번 달 8일에 베네수엘라의 전 정부고관과 민간기업 등에 대규모 비리에 관여했다고 해서 추가의 경제제재를 발동했다. 미국의 베네수엘라 정책은 경제제재가 핵심이지만 트럼프는 지난해 9월 유엔총회에서 기자들에게 군사개입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미군이 결단하면 매우 쉽게 전복시킬 수 있다고 발언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국제적 지원이 없는 가운데 물자와 외화부족이 가속되면서 국민들은 상상을 초월하는 물가상승에 고통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통계에서 연간 인플레율은 169만8,488%를 기록했고, 월간 인플레율은 144%로 9월 최고치(233%)에서 약간 낮아졌지만 국제통화기금(IMF)은 2019년 중에 연간 인플레율이 1000만%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난민유출도 심각해 유엔은 지난해 11월 베네수엘라에서 주변국으로 피신한 사람이 인구의 10%인 300만 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베네수엘라의 민간 조사기관의 최신 여론조사에 의하면, 마두로의 지지율은 19%까지 떨어지며 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지지기반이었던 빈곤층이 떨어져 나가고 있다. 현지 외교소식통들은 “마두로에 불만을 안는 국민은 증가하고 있지만, 정부의 탄압을 무서워해 대규모 항의활동으로는 퍼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마두로는 2017년 8월에 친(親)정권세력으로만 구성되는 제헌의회를 발족시켜, 야당이 다수파를 차지하는 국회로부터 권한을 박탈하면서 독재체제를 확립했다. 베네수엘라 정세에 밝은 미국 남부 루이지애나 주 테일레인 대학의 데이비드 스미르다 교수는 베네수엘라가 경제, 정치적 위기에서 벗어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며 유일한 희망은 분열된 야당연합이 만들어져 국제사회와 함께 마두로 정권을 압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ggs077@g-enews.com



많이 본 중남미∙아프리카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