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삼성, 갤S10 유출...‘카메라 구멍에 얇은 베젤’ 고의인가 실수인가?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11 11:22

공유 0
center
삼성전자가 자사 뉴스룸에 오른쪽 위의 카메라 컷아웃(왼쪽사진)과 얇은 베젤(오른쪽사진)을 가진 갤럭시S10모습을 올렸다고 황급히 지웠다.(사진=삼성전자뉴스룸, 샘모바일)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고의인가, 실수인가?

삼성전자가 다음달 갤럭시S10 공개행사를 앞둔 가운데 실수(?)로 유출한 제품 사진이 등장했다.

10일(현지시각) 샘모바일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자사 뉴스룸에 원 UI(OneUI)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파이 정밀검사 내용을 설명하는 기사를 게재하면서 소개 사진에 갤럭시S10 사진이 끼어들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삼성뉴스룸 게시물에 있는 갤럭시S10 사진을 처음 찾아낸 사람은 소셜뉴스사이트 레딧의 한 사용자(qgtx)였다. 두장의 사진 가운데 하나에는 셀프카메라 펀치홀을 만들기 위해 도려낸 부분(컷아웃)이 보인다.

이 사진은 앞서 나온 대다수 렌더링 및 유출된 단말기 사진과 일치한다. 이는 삼성전자의 실수처럼 보이지만 영리한 마케팅 전략일 수도 있다. 누구도 관심갖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center
삼성전자의 차기주력폰 갤럭시S10 유출사진(사진=올릭사)
오리지널이미지를 보면 분명 훨씬더 얇은 상단 및 하단 베젤이 보인다. 삼성전자가 명성대로 베젤을 숨기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후 삼성전자는 게시물의 모든 이미지를 삭제하고 보다 일반적인 이미지로 교체(아래 사진)했다.
center
삼성전자는 제품 사진에 구멍이 이이 오른쪽 위 귀퉁이에 있던 동그란 디스플레이 아래 있던 카메라 구멍을 삭제했다.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이런 일련의 작업은 삼성전자의 영리한 마케팅 전략이었을 수도 있다는 추정도 나온다.

바뀐 사진(위 사진)을 보면 원래 단말기 오른쪽 위에 있던 카메라 컷 아웃이 사라지고 단말기 베젤도 두껍게 나온다. 원본 사진의 위쪽과 아래쪽 베젤은 훨씬 얇다.
center
삼성전자는 원UI를 설명하기 위해 공개한 제품 사진에서 더 얇아진 갤럭시S의 베젤을 공개했다가 다시 두꺼운 베젤 (왼쪽, 그리고 오른쪽사진 오른편) 사진으로 바꿨다.(사진=샘모바일)


삼성전자는 11일 오전 갤럭시S10 발표행사(Galaxy Unpacked)를 다음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보급형 라이트(5.8인치), 기본 모델(6.1인치), S10플러스(6.4인치)로 구성되며 3월 이후 5G 모델(6.7인치)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S10 기본 모델에는 후면 듀얼 카메라, 전면에 싱글 카메라가 탑재되며 플러스 모델에는 후면에 트리플(3개)(1200만화소 광각, 1200만화소 망원, 1600만화소 표준)카메라, 전면에 듀얼 카메라를 각각 장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5G 모델은 후면에 쿼드(4개) 카메라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퀄컴의 초음파지문센서가 전면 디스플레이 안에 탑재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jklee@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