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남북하나재단 "한국 내 탈북자 경제상태 호전…고용율·월평균 임금 증가"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3 09:25

공유 0
한국 내 탈북자들의 지난해 경제활동 참가율과 고용률, 월평균 임금이 2017년에 비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22일(현지시각) 탈북자들의 정착을 지원하는 통일부 산하 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은 최근 탈북자들의 정착 실태를 조사한 ‘2018 탈북자 정착실태 조사’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한 것으로 보도했다. 재단은 지난해 5월부터 3개월 간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탈북자 2710명을 대상으로 대인면접조사를 벌여 이번 보고서를 작성했다.

재단은 보고서에서 지난해 탈북자들의 경제활동 지표가 2017년에 비해 개선됐다고 밝혔다.

2017년 61%를 기록한 탈북자들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지난해 65%로 상승하고 고용률도 57%에서 60%로 올라갔다. 실업률은 조금 낮아졌다.

상용직 근로자들의 비율도 늘어나 탈북자들의 고용안정성이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을 받는 탈북자들 가운데 상용직의 비율은 2017년 57%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에는 64%를 기록했다. 임시직이나 일용직으로 근무하는 탈북자의 비율은 2017년에 비해 하락했다.

임금을 받는 탈북 근로자들의 평균 근속 기간은 2017년 25개월에서 지난해 27개월로 늘어났다. 이들의 월평균 임금도 2017년 약 1570 달러에서 지난해 약 1670 달러로 증가했다.

탈북자 가정 1가구당 연간 총소득 평균도 2017년 약 2만 3530 달러에서 약 2만 4830 달러로 증가했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자 대부분은 한국에서의 삶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73%의 탈북자들이 한국에서의 삶에 만족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불만족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4%에 불과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jacklondon@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