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자영업 부채 400조 돌파… 경기 악화로 연체율도↑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5 12:17

공유 0
center
자영업대출 규모가 400조 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금융연구원은 '가계·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점검회의'를 열고 자영업자 대출 현황을 공개했다.

현황에 따르면 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자영업대출)은 지난 3월말 현재 405조8000억 원으로 1년 사이에 40조1000억 원, 1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은행권 대출이 319조 원, 제2금융권 대출은 86조9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제2금융권 대출은 상호금융 60조4000억 원, 여신전문금융회사 12조4000억 원, 저축은행 13조6000억 원, 보험 4000억 원 등이었다.

업종별로는 부동산·임대업이 162조 원, 제조업 60조8000억 원, 도소매업 57조5000억 원, 음식·숙박업 38조9000억 원 등으로 집계됐다.

한편, 자영업대출의 연체율은 3월말을 기준으로 2015년 1.09%, 2016년 0.69%, 2017년 0.61%, 2018년 0.58%로 하락했다가 올해는 0.75%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의 자영업대출 연체율은 지난해 0.33%에서 올해 0.38%로 상승한 반면, 제2금융권은 1.62%에서 2.14%로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가 비싼 제2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은 자영업자들이 경기가 나빠지는 바람에 이를 제때 상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상호금융(0.93%→1.61%), 여전사(2.36%→2.77%), 저축은행(3.78%→3.94%) 등 대출금리가 높은 곳일수록 연체율도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