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3차 혁신금융서비스] 금융위, 사전신청 서비스 중 8건 새로 지정

총 3차례, 26건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5 15:29

공유 0
center
금융위원회는 15일 빅데이터·AI를 활용한 대출 중개 및 보험상품 제공 서비스 등 총 8건을 혁신금융서비스로 새롭게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은 지난 1월 사전신청을 받은 서비스 중 혁신금융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이날 금융위원회에 상정돼 의결됐다.

이날 빅데이터·AI를 활용한 대출 중개 및 보험상품 제공 서비스가 2건(핀크, 페르소나시스템),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결제 서비스도 2건(페이콕, 한국NFC)이 지정됐다. 또한 기존 혁신금융서비스와 동일·유사한 서비스로 Fast Track 처리된 서비스 4건(마이뱅크, 핀마트, 팀윙크, BC카드)도 지정됐다.

한편 금융위에 따르면 이번 지정을 위한 논의 중 특허관련 이슈가 발생한 서비스도 있었다. 지난 13일 혁신금융심사위원회에서는 혁신금융서비스 지정 이후 분쟁이 발생하는 경우 특허심판원 심결 확정시 지정을 취소하고 지정 이전에 분쟁이 발생했거나 예상되는 경우에는 특허청 등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도록 심사기준을 바꿨다.

특허 이슈가 발생했던 서비스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한 결제 서비스로 여러 차례 신청자 면담을 하고 혁신위의 논의를 거쳐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고 금융위는 설명했다.

또한 금융위는 지난 3일 시작된 혁신금융서비스 신청을 오는 17일까지 접수 받는다. 신청받은 서비스는 금융위와 금융감독원 실무검토를 거쳐 5월말에서 6월 중 혁신금융심사위원회 심사를 하고 금융위에 상정될 예정이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