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문 대통령, “추경 지연 안타까워…조속한 처리 요청”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20 15:43

공유 0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에 제출된 지 한 달이 다가오도록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정부의 시정연설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추경은 미세먼지, 강원도 산불, 포항 지진 등 재해 대책 예산과 경기 대응 예산 등 두 가지로 구성돼 있다"며 "어느 것 하나 시급하지 않은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재해 대책 예산의 시급성은 정치권에서 누구도 부정하지 않고 있고, 경기 대응 예산도 1분기의 마이너스 성장으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절박한 필요성이 있음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두 아시는 바와 같이 국제통화기금(IMF)은 우리에게 재정 여력이 있음을 이유로 9조 원의 추경을 권고한 바 있지만 정부의 추경안은 그보다 훨씬 적다"며 "국민 사이에 경제에 대한 걱정이 많은 만큼 국회도 함께 걱정하는 마음으로 추경이 실기하지 않고 제때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조속한 심의와 처리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