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사우디, 원자력이 에너지 해결의 가장 적합한 대책…한국 러시아 등 수주전 나서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11 15:08

공유 0
center
사진=로이터/뉴스1
경제 규모가 커지고 도시발전이 가속화되고 있는 사우디 아라비아가 미래 전력 확보 차원에서 원자력 발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사우디 아라비아는 지난해 7월 자국 최초의 원전 건설 예비사업자로 한국을 포함해 미국, 중국, 프랑스, 러시아 등 5개국을 무더기로 지정한 바 있다.

세계적인 기술 수준과 사막에 최초로 원전을 지어본 경험, 압도적인 가격 경쟁력 등에 힘입어 한국의 수주가 무난할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지만 지금은 미국이 수주전에서 가장 앞서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사우디가 원전을 추진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원유와 천연가스에 전력 생산을 지나치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우디는 전기 생산을 위해 막대한 양의 석유를 원료로 사용하고 있는 유일한 G20국가이다. 2016년엔 총 전력의 40%를 석유로 만들었다.

나머지는 거의 대부분 천연 가스로 전기를 생산한다. 석탄이 나오지 않고 사막지역이 대부분인 지리적 특성상 수력발전도 불가능한 사우디로선 필연적인 선택이다.

하지만 석유와 가스를 이용한 전기 생산은 공기 오염을 초래하기 때문에 새로운 대안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사우디에선 또 제조업 등 경제 발전과 도시의 지속적 성장이 향후 전력난을 불러올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사우디 정부에 따르면 올해부터 2030년까지 전력 수요가 40% 정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사우디 전력당국에 따르면 매년 담수화 공정에 총 전력의 9%를 써야 한다. 사막국가이기 때문에 짊어져야 하는 독특한 부담이다.

이와 함께 여름철에 집중되는 전력 사용은 사우디 전력 공급망에 엄청난 부담이 되고 있다. 사우디 전력회사(SEC)는 여름 한철 전기 생산을 위해 한 해의 나머지 기간에 사용하는 연료의 두 배 가량을 쓰고 있다.

미래에 닥칠 전력난을 극복하고 공기 오염을 유발하지 않는 대안으로 사우디 정부와 SEC 그리고 여러 민간 전력회사들은 재생에너지를 공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사우디 정부는 오는 2023년까지 9.5GW(기가와트)의 태양광 및 풍력 발전시설 건설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하지만 재생에너지로는 필요한 막대한 전력량을 감당하긴 어렵다는 게 사우디의 고민이다.

트랜스버설 컨설팅 대표이자 역사학자인 엘런 왈드 박사는 10일(현지 시간) 아랍뉴스에 기고한 글에서 원자력 발전이 사우디에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우디 원전 추진의 가장 큰 장애로 국제사회의 불안감을 꼽았다. 서방국가들이 걸프 지역에 원자력 발전소가 지어지는 데 대해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그는 "사우디 정부가 세계를 향해 원전이 무기용이 아니고 국내 경제적 인도주의적 잠재 위험을 피하기 위한 용도임을 천명하고 어떤 핵 사찰도 환영하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