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중국 성장률 6% 밑돌면 우리는 2%대 초반으로 낮아질 것”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11 15:11

공유 0
center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 장기화로 중국이 경제성장률 6%를 지키지 못할 경우,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은 2%대 초반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11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한국금융연구원, 아시아금융학회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공동 주최한 정책세미나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주 실장은 미중 통상마찰이 해소되더라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수입 급증이라는 결론이 나온다면, 중국 시장에서 미국산 제품과 경합도가 높은 철강, 기계, IT, 자동차 등 한국산 제품의 수출 감소가 우려된다고 분석했다.

또 마찰이 무역 경로에만 영향을 미친다면 우리 피해는 미미하겠지만, 중국이 위안화 약세 방임 내지 조장, 조세수단 동원 등으로 미국에 맞설 경우 중국 수출기업의 선제적 투자 조정으로 우리 자본재의 대 중국 수출이 위축될 것으로 예상됐다.

주 실장은 "우리나라와 중국의 경기 움직임은 비슷한 방향성을 갖는다"며 "중국 경제성장률 1%포인트 하락하면 우리 수출증가율 1.6%포인트, 경제성장률 0.5%포인트 하락 압력이 가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 실장은 또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5.2%가 될 경우, 우리 경제성장률은 2%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 실장은 미국이 예고한 조치가 일정대로 진행된다면 향후 5년 동안 세계 경제성장률은 연평균 0.3%포인트 하락할 전망이라며, 미국은 연평균 0.6%포인트, 중국은 0.7%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중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