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현대중 노조, 원·하청 공동투쟁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11 16:21

공유 1
center
자료사진
현대중공업 노조는 11일 "물적분할(법인분할) 주주총회 무효와 하청노동자 임금 25% 인상을 위해 원·하청 공동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현대중 원·하청 노동자들은 하나같이 낭떠러지 벼랑 끝에 서 있다"며 "물적분할 법인분리와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은 노동자 생존권의 커다란 분수령"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해 하반기 금속노조 노동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사내 하청 노동자들의 임금은 구조조정으로 평균 20% 이상 삭감됐다"며 "무급휴업으로 86.5%가 휴업수당조차 못 받았고 저가수주 물량 손해가 하청업체에 떠넘겨져 지난 3월에는 대규모 임금 체불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오는 20일 회사 앞에서 원·하청 공동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현대중 노조는 앞서 지난해 7월 대의원대회에서 일반직 노조와 사내하청 노조를 하나로 묶는 '1사 1노조' 시행규칙을 의결한 바 있다.

노조는 물적분할을 확정한 주주총회 무효를 주장하며 지난 10일부터 매일 4시간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