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KAI, 경상남도와 항공우주산업 발전 위해 머리 맞대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11 17:06

공유 0
center
KAI 항공기최종조립현장에서 생산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경상남도 김경수 도지사(오른쪽 두 번째)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경상남도와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김경수 경상남도 도지사는 11일 KAI 사천 본사에 방문해 산업 현장을 둘러보고 경남 핵심 산업인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KAI는 김 지사에게 항공MRO 사업을 위한 사천 용당부지 착공진행현황을 보고하고 지자체의 인프라 지원, 중소업체 육성 등 수주 경쟁력 확보를 위한 지자체·KAI·중소업체간 상생모델 구축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스마트 타운 조성을 건의했다.

김 도지사는 지난 5월 아주대학교 병원과 계약을 체결한 경기도 닥터헬기 사업 진행상황을 설명하고 경상남도 권역외상센터 개소를 위한 지속적인 관심과 닥터헬기 도입을 요청했다. 그는 또 "경남 미래인 항공우주산업의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닥터헬기도 최대한 빠르게 도입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경기도에서 운영될 닥터헬기 도장 행사도 열었다. 행사에는 김조원 KAI 사장과 김 도지사를 비롯해 아주대학교 병원, 경기도, 사천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경기도 닥터헬기에는 지난 2월 의료 현장에서 유명을 달리하신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장 고(故) 윤한덕 교수 콜사인 'ATLAS'를 새겼다. 경기도는 현재 닥터헬기의 도장·개조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조종사와 정비사 교육을 마친 뒤 8월 말 아주대병원에 본격 배치 운영될 계획이다.

이국종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 교수는 "24시간 닥터헬기 운영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며 "의료공백을 막기 위해 환자의 곁을 지키시다 돌아가신 故윤 교수 뜻을 이어 닥터헬기가 전국적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AI는 2대의 헬기를 활용해 24시간 응급의료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며 2020년 이후 우수한 성능을 보유한 국산헬기 수리온으로 대체해 국민 생명을 지키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김 사장은 "아주대병원과 손잡고 365일 24시간 국민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안정적인 운영 지원을 약속한다"며 "경남도 항공우주산업 발전이 국민 안전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6554@g-enews.com

박상후 기자psh6554@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