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박지원 "일본 AI 반도체 계획 간과…우리나라 정부 무지 때문"

이효정 기자

기사입력 : 2019-07-22 21:18

center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뉴시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22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본이 올해 1월 인공지능(AI) 반도체를 만드는 데 필요한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 계획을 고시했으나 한국 정부가 이를 무지로 간과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본이 27년 전 반도체 산업 1위를 한국에 빼앗겼지만, AI 반도체만은 한국을 잡으려는 계획을 세웠다"고 전했다.

이어 "초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일본업체는 100년이 넘는 중소기업으로 그 기술력은 상상을 불허한다. 일본의 기술은 현재 순도 99.9999999999%(9가 12개)의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수준"이라며 "일본이 수출규제로 공격한 3가지 화학물질의 연간 수입액은 4000억원에서 5000억원에 불과하지만, 우리 반도체 생산업체에 미치는 영향은 수조 원이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를 과거 김대중 정부의 일부 사례에 빗대어 설명했다.

그는 "마치 김대중 정부 당시 건설교통부가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규제 공문을 접수하고도 무지로 민간기구에서 건방지게 정부에 제재 운운하니 서랍에 넣어버리고 나중에 기간이 지나 난리가 났던 경우와 비슷하다"고 분석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