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계란 식품 치매 위험 낮춘다

핀란드 대학 연구진, 계란과 육류에 있는 "포스파티딜콜린’ 성분 치매 위험 감소시켜

김형근 기자

기사입력 : 2019-08-13 06:00

center
계란, 육류 등에 들어있는 포스파티딜콜린(phosphatidylcholine)이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Science Daily)에 따르면 이스턴 핀란드 대학(University of Eastern Finland)의 지르키 일리라우리 영양학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핀란드 남성 2497명(43~60세)을 대상으로 평균 22년에 걸쳐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고 보도했다.

포스파티딜콜린은 가장 대표적인 인지질로 디글리세리드에 인산콜린이 결합한 것이다. 동식물계에 널리 분포하며 동물조직에서는 지질의 약 2분의 1을 차지한다. 생체막 지질의 주요한 구성 성분이다.

이 연구는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평소 식사를 통한 포스파티딜콜린 등 콜린 섭취량과 치매 사이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조사 기간에 337명이 치매 진단을 받았다.

분석 결과 포스파티딜콜린 섭취량이 제일 많은 최상위 그룹이 최하위 그룹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28%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최상위 그룹은 또 기억력 등 인지기능도 우수했다.

연구 결과는 전체적으로 총 콜린 섭취량과 함께 특히 포스파티딜콜린 섭취량이 많아야 치매 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다른 관련 영양소들과 생활습관 그리고 치매 위험을 높이는 APOE4 변이유전자까지 다른 변수들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인체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되는 인지질인 포스파티딜콜린은 지질 대사, 세포 신호 전달, 신경전달물질 아세틸콜린 합성 등의 기능을 수행하며 이 물질은 나이를 먹으면서 점점 줄어든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