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과기정통부, 12일 日 수출 규제에 따른 ICT분야 영향 긴급 점검회의

일본 백색국가 배제 결정 따른 유관기관·협·단체 관계자들 참석
ICT분야 기업 피해 최소화 위한 유기적 대응 방안 공유와 토론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12 10:58

공유 0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주요 유관기관 및 협‧단체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ICT분야 영향 점검회의’를 12일 오후 개최한다.당정청은 내년 일본 대응 예산을 1조+α로 반영해 소재부품장비위 구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4일 국회에서 가진 고위당정협의회 모습.(사진=뉴시스)
center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2일 오후 4시 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주요 유관기관 및 협‧단체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ICT분야 영향 점검회의’를 개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2일 오후 4시 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주요 유관기관 및 협‧단체와 함께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ICT분야 영향 점검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지난 7일 공표된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 결정’에 따른 ICT 분야 영향을 점검하고, 유관기관들의 유기적 대응체계 구축 등 ICT 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행사는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 주재로 진행되며, 장석영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외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KCA),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KANI) 등 유관기관·협·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이 회의에서 과기정통부와 전략물자관리원(산업통상자원부 산하)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영향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방안’ 정책을 설명하며 범정부적 대응 현황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후 회의에 참석한 유관기관과 협‧단체들은 수출규제로 인한 ICT 분야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유기적인 대응책 마련 방안을 토론하는 시간을 갖는다.

민원기 차관은 “일본의 수출규제를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우리 모두 비상한 각오로 ICT 산업의 뿌리를 튼튼히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