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실업급여 지급액 역대 최대… 지급자 수 50만 명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08-12 12:00

center
구직활동 기간 실직자에게 지원하는 구직급여(실업급여) 지급액이 지난달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7589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69억 원, 30.4%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급여 지급자 수도 50만 명으로 5만4000명, 12.2% 늘었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도 10만1000명도 7000명, 7.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부는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어난 데다 구직급여의 실질적 생계보장 수준을 강화하기 위해 구직급여 상·하한액을 인상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구직급여 상한액과 하한액은 2017년(5만 원, 4만6584원), 2018년(6만 원, 5만4216원), 2019년(6만6000원, 6만120원) 등으로 인상됐다.

한편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72만2000명으로 54만4000명, 4.1% 증가했다.

이는 2010년 5월의 56만5000명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