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北 어제 발사 '초대형 방사포' 사진 공개...400㎜ 대구경으로 추정, 한국 대응은?

차륜 발사대서 고도 97km까지 상승...군사전문가들 "전문가 "사거리·고도 자유자재…단거리 타격 능력 완성 중"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25 13:06

공유 2
북한이 지난 24일 '새로 연구 개발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 사격에 성공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25일 보도했다. 북한이 올해 발사한 9차례 방사포·미사일 가운데서 '초대형 방사포'라는 명칭을 처음 쓴 점을 비춰보면 구경 400mm '미사일급 방사포'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사거리와 고도를 자유자재로 바꿔가며 단거리 타격 능력을 완성시키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한국군의 대응에 비상이 걸렸다.

center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5일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사진.사진=조선중앙통신

기존 방공망의 생존력을 높이는 방어책을 강화하면서도 북한의 새로운 무기를 무력화하기 위한 탄도미사일 전력 확보가 최우선 과제로 떠올랐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국방력 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초대형 방사포'를 연구 개발해내는 전례없는 기적을 창조했다"고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은 "한번 본 적도 없는 무기체계"라면서 "8월 24일은 정말 잊을 수 없는 좋은 날이다. 3년 전 바로 오늘 우리는 세계적으로 몇 안되는 전략잠수함 탄도탄 수중시험 발사에서도 성공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지난 2016년 8월 24일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발사한 것을 언급한 것이다.

합동참모본부 발표에 따르면, 해당 무기는 지난 24일 오전 6시45분, 오전 7시2분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 상으로 2발이 발사됐다. 최고 고도는 97㎞, 비행거리는 약 380여㎞, 최고 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

중앙통신이 공개한 시험발사 사진에 따르면,발사차량은 바퀴를 달았고 4개의 발사관은 원형이다. 포탄 앞 부분에 보조날개(카나드)가 붙어있다. 지난달 31일과 이달 2일 발사된 대구경 조종방사포와 상당히 비슷하다. 당시 이 방사포탄은 최대 마하 6.9의 속도도 고도 30∼35km에서 220∼250km를 비행했다. 이 때문에 사거리가 최대 400㎞에 이르는 중국의 400㎜급 방사포 WS-2D와 유사하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앞서 북한은 올해 들어 5월 4일부터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을 최소 5차례 이상 발사했고, 지난 10일과 16일에는 미국의 단거리 지대지 미사일 '에이태킴스(ATACMS)'와 비스한 신형 전술 지대지 미사일로 동해상 바위섬을 타격했다.

KN-23은 하강 단계에서 상승하며 회피 기동해 방공망을 무력화시키는 특성을 갖고 있으며 사거리는 대략 300~600km, 정점 고도는 40~60km 정도였다.

군사 전문가들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나 '대구경 방사포'는 고체연료를 사용하고, TEL을 이용하는 만큼, 유사시 은밀하게 기동해 5∼7분 이내에 타격 목표를 향해 다량 발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초대형', '세상에 없는' 등의 표현을 사용한 점 등으로 미뤄 400㎜ 보다 더 직경이 커진 완전히 다른 무기체계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북한이 공개한 사진만으로는 지난번 발사한 것과 발사체 차체 길이나 직경, 앞쪽 날개나 형태 등 모양이 유사하다"고 말했다. 김 수는 "지난번 것이 WS-2B(200km)또는 2C(300km)와 유사하고 이번 것이 WS-2D급이라고 봐야할지 잘 모르겠다"면서 " 400mm인 중국의 WS-2D의 경우 사거리가 400km이상으로 알려져 있다"고 덧붙였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

박희준 편집국장(데스크)jacklondon@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