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가족펀드 의혹' 조국 5촌 조카 구속… 정경심 겨냥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7 05:11

공유 0
center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36)씨가 구속됐다.

검찰이 지난달 말 조 장관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 수사에 본격 착수한 이래 첫 구속자다.

조씨 신병이 확보됨에 따라 수사는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 교수 등 펀드 운용에 관여했다는 의심을 받는 일가를 직접 겨냥하게 됐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6일 조씨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를 하고 "구속 필요성과 그 상당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임 부장판사는 "범죄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본건 범행 전후 일련의 과정에서 피의자의 지위 및 역할, 관련자 진술내역 등 현재까지 전체적인 수사경과 등에 비춰 도망 내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밝혔다.

조씨는 정 교수와 두 자녀 등 일가가 14억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회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의 실소유주로 지목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조씨에게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허위공시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적용해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씨는 이른바 '바지사장'을 내세워 코링크를 실질적으로 운영하면서 코스닥 상장회사 더블유에프엠(WFM)을 무자본으로 인수하고 허위공시를 통해 주가 부양을 시도한 혐의다.

코링크의 명목상 대표 이상훈(40)씨 등과 함께 WFM·웰스씨앤티 등 투자기업 자금 50억 원가량을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