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돼지고기 경매가 33%↑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7 15:58

공유 0
center
자료사진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하면서 돼지고기 가격이 급등할 조짐이다.

축산물품질평가원이 운영하는 축산유통종합정보센터에 따르면 17일 오후 3시 현재 전국 14개 주요 축산물 도매시장에서 거래된 돼지고기 평균 경매가는 ㎏당 6062원으로 전날의 4558원보다 32.9%나 급등했다.

특히 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에서 가까운 수도권 도매시장의 경매가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수도권에 있는 도드람 공판장에서 돼지고기 경매가는 59.8%나 폭등한 6658원이었고, 농협부천에서 경매된 돼지고기 가격은 48.8% 오른 5995원으로 나타났다.

영남지역에 있는 부경축공 도매시장에서는 37.2% 상승한 6401원에 돼지고기가 거래됐다.

도드람과 농협부천 등 축산물 공판장에서 경매를 통해 판매된 돼지고기는 중간 도매상을 거쳐 1∼2일 뒤에 일선 대형마트나 정육점, 식당 등 소매업체로 유통된다.

업계 전문가들은 일반적으로 대형마트와 같은 대규모 업체는 1∼2주 정도의 재고 물량이 있기 때문에 도매가 상승분이 소비자가 반영되려면 그만큼의 시간이 걸리지만 재고가 없는 소규모 식당 같은 경우는 곧바로 소비자 가격을 올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