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경기도, 파주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농장과 역학관계 농가 123곳으로 파악

임상 예찰 등 실시하며 21일간 이동제한 조치 내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7 21:48

공유 0
center
경기도 파주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가운데 이 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이 총 123곳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파주 돼지농장에서 매몰작업을 벌이는 모습. 사진=뉴시스
경기도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한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을 파악, 후속조치에 들어갔다.

경기도는 확진 판정 14일 이내 해당 농장을 방문한 분변·사료·가축 운반 차량을 조사해 이 농장과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이 현재까지 총 123곳으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이에 경기도는 현재 이들 농장의 임상 예찰과 전화 예찰을 병행하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더 늘어날 수 있는 만큼 앞으로 21일간 이동제한 조치를 내렸다.

이와 함께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농장 농장주의 가족이 운영하는 다른 농장 두 곳의 돼지를 임상 예찰한 결과 이들 농장에서는 이상 증세는 없었다.

다만 예방 차원에서 두 농장에서 사육 중인 1500여 마리의 돼지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결정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