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25개 알레르기 유발성분 화장품 구체적 명칭 표시 의무화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2 07:04

공유 0
center


앞으로 화장품 제조 때 원료로 쓰이는 착향제 중에서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성분은 구체적인 명칭을 포장지에 표시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화장품 사용 시 주의사항 및 알레르기 유발성분 표시에 관한 규정'을 행정 예고하고 오는 10월 2일까지 의견을 받는다고 밝혔다.

개정 규정은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된다.

화장품에 반드시 적어야 하는 알레르기 유발성분은 모두 25가지로, 아밀신남알, 벤질알코올, 신나밀알코올, 시트랄, 유제놀, 하이드록시시트로넬알, 이소유제놀, 아밀신나밀알코올, 벤질살리실레이트, 신남알, 쿠마린, 제라니올, 아니스에탄올, 벤질신나메이트, 파네솔, 부틸페닐메틸프로피오날, 리날룰, 벤질벤조에이트, 시트로넬롤, 헥실신남알, 리모넨, 메칠2-옥티노에이트, 알파-이소메칠이오논, 참나무이끼추출물, 나무이끼추출물 등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