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310개 세우고, 가격관리 ‘수소유통센터’ 만든다

정부 ‘수소 인프라·충전소 구축 방안’…이달 말 정보플랫폼 서비스
운전자의 충전소 도달시간 30분 이내 목표, 안전전담기관도 신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22 18:35

공유 0
center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의 모습. 사진=뉴시스
국내 수소차량의 대중화와 인프라 확충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주요 도시에 일반 수소충전소와 버스 전용충전소에 250개, 고속도로·대중교통 환승센터에 60개 등 총 310개 들어선다.

이 가운데 55개를 올해 연말까지 구축해 이달 22일 기준 31개에 머물고 있는 수소충전소를 86개로 늘릴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관계부처는 22일 이같은 내용을 중심으로 한 ‘수소 인프라·충전소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250개가 설치되면 수소차 운전자가 최대 30분 이내에 수소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전국 주요 도시에 운용 중인 수소충전소는 모두 23개로 울산 5개를 포함해 서울·경기·광주·경남 3개씩, 부산 2개, 인천·대전·충북·충남 1개씩 배치돼 있다.

수소충전소 확충과 함께 대중화를 위한 수소 적정 가격의 유지와 관리, 액화수소 관련 기술과 시설, 유통을 전담할 ‘수소유통센터’ 설치를 추진키로 했다.

수소유통센터의 출범과 운영을 통해 수소 생산자 공급가격을 2022년 1㎏ 6000원에서 2030년 4000원 수준으로 인하를 유도한다는 게 정부의 목표이다.

아울러 정부는 수소충전소 구축 초기에 목표 달성과 원활한 충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국고를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주유소와 LPG충전소, CNG충전소에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용해 입지 마련과 시설 구축에 드는 비용 부담을 줄여주는 동시에 장기적인 구축비용 절감을 위해 핵심부품 국산화를 적극 추진키로 했다.

수소차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이달 중 쌍방향 정보제공 플랫폼 구축, 대기시간을 줄인 충전소 모델도 개발한다.

이밖에 선진국 수준 이상의 수소충전소 안전관리를 전담하는 기관의 신설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진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ainygem2@g-enews.com

이진우 기자(데스크)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