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한국화이자, “환자 위한 ‘혁신’ 지속한다”

창립 50주년 맞아 앞으로의 포부 천명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23 14:30

공유 0
center
창립 50주년을 맞은 한국화이자가 앞으로도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을 추구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진은 오동욱(왼쪽에서 4번째) 한국화이자 대표이사 등 임직원들이 50주년을 기념하는 케이크 커팅식 모습. 사진=한국화이자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는 한국화이자가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Breakthroughs that Change Patients' Lives)'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천명했다.

한국화이자는 23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에서 '50주년 미디어데이'를 열고 회사가 추구하는 향후 비전을 조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1969년 창립한 한국화이자는 한국에서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을 기업 목표로 설정, 환자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매진해왔다. '화이자의 혁신은 곧 환자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기업 가치 아래 연구개발(R&D) 등 과학·의학적인 측면뿐만 아니라 기업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이를 실천했다.

국내 제약산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제약사로 자리하기 위해 R&D 네트워크를 확대하고 전략적인 투자를 진행하는 등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서 더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R&D를 추진했고 다각적인 파트너십을 맺었다.

한국화이자 내부적으로는 임직원 모두가 직급이나 역할과 상관없이 혁신을 이루기 위해 각자의 리더십을 발휘하는 중이다. 회사 차원에서도 혁신을 위해 남녀 기회균등∙고용평등, 집중근무제와 오프사이트(off-site) 근무제 등을 도입해 선진적인 기업문화를 이끌어 나가고 있다.

특히 한국화이자는 이런 혁신을 앞으로도 꾸준히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의약품 개발 단계부터 환자에게 전해지기까지 필요한 모든 과정의 중심이 환자이기 때문에 혁신의 중심에는 환자가 있어야 하며 환자의 치료접근성 향상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한국화이자는 50주년을 맞아 미디어데이 외에도 환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물품이 담긴 패키지 박스를 전달하는 '사랑의 가방(Love Bag for Patients)' 사내 행사를 진행했다. 한국화이자 임직원은 직접 제작한 애착인형과 색연필, 컬러링북 등 다양한 물품으로 구성된 패키지 박스를 사랑의 메시지 카드와 함께 환자들에게 직접 전달했다.

오동욱 대표이사는 "지금까지의 50년을 바탕으로 앞으로의 50년 역시 혁신 의약품 공급, 적극적인 R&D 투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 등 국내 제약업계를 이끌어 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

황재용 기자(데스크부여)

[관련기사]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