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신한카드 나무로 만든 'Deep ECO(딥 에코) 카드' 혜택 뜯어보니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23 15:57

공유 0
center
‘신한카드 Deep ECO(딥 에코)’ 카드의 플레이트 이미지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친환경 소비자를 겨냥한 ‘신한카드 Deep ECO(딥 에코)’ 카드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의 중장기 친환경 비전인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 추진의 하나로 출시된 상품이다. 환경과 건강에 관심이 많은 그린슈머(Green Consumer) 고객들을 겨냥한 카드다.

이 카드는 친환경 인증을 받은 우드 재질로 카드 플레이트를 만들고 혜택도 친환경 활동과 연계된 서비스를 담은 게 특징이다.

딥에코 카드로 국내외 가맹점에서 결제하면 결제금액의 0.1%가 'ECO(에코) 기부 포인트'로 적립된다. 에코 기부 포인트는 전달 실적 조건과 적립 한도 없이 쌓을 수 있으며, 1000점 이상 적립하면 매월 친환경 협약 기부처인 재단법인 서울그린트러스트로 자동 전송된다.

종이 명세서 대신 모바일 명세서를 신청하는 고객들은 ECO 기부 포인트 3000점을 최초 1회 적립해준다.

환경 보호 철학을 담은 캐시백 서비스도 다양하다.

버스·지하철·철도 등 대중교통과 쏘카·따릉이·카카오T바이크 등 공유 모빌리티를 이용하는 고객들은 이용요금의 5%를 현금으로 돌려준다. 또 전기차 충전 요금도 5%의 캐시백 혜택이 있다.

티몬·쿠팡·위메프 등 소셜커머스 쇼핑몰과 11번가·G마켓·옥션 등 오픈마켓 이용 거래에도 5%를 현금으로 돌려준다.

중고책방 ‘서울책보고’와 중고물품 매장 ‘아름다운 가게’에서 결제하면 오프라인 매장 결제건에 한해 5%를 현금으로 돌려준다.

또 페이퍼리스 시대에 맞춰 리디북스 전자도서, 스타벅스 사이렌오더, CGV 온라인 영화 예매 이용시 통합 월 5회까지 1회당 1000원의 캐시백 혜택을 적용해준다.

헬스케어 혜택으로 매달 오렌지라이프의 건강관리 애플리케이션 ‘닐리리만보’에서 1일 1만보 걷기를 월 15일 이상 달성하고 주 1회 이상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하는 경우 5000원을 현금으로 준다. 대신 전월실적이 30만 원 이상이어야 한다.

딥에코 카드로 오렌지라이프 모바일 보험료를 결제하는 경우에는 첫 보험료에 한해 5000원 깎아준다.

신한카드는 이번 상품 출시를 기념해 내달부터 연말까지 닐리리만보 애플리케이션 기준으로 '1일 1만보 이상 걷기' 달성 일수가 월 10일 이상인 고객 대상으로 월 5000원의 캐시백 혜택을 주기로 했다. 걸음정보 제공 동의 고객을 대상으로 커피 쿠폰도 증정하는 이벤트도 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