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교육감협의회, 대통령 정시 비중 상향 언급에 쓴소리…"오락가락 정책이 혼란만 키워"

文대통령, 25일 교육관계 장관회의…대입제도 개편 집중 논의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23 15:36

공유 0
center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31회 전국시도교육감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간담회는 박원순 서울시장, 신원철 서울시의회의장이 참석해 서울에서 열리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성공 개최를 기원했다.
교육감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정시모집 비율 상향을 포함해 대입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회장 김승환 전북도교육감)는 23일 성명서를 내고 "정부의 갈지(之)자 정책이 혼란만 키우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교육감협의회는 이어 “학교생활기록부종합전형(학종)이 정착단계에 접어들면서 교육과정을 정상화하려는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다"며 정시 확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교육감협의회는 또 “학교생활기록부와 입시 과정에 대한 공정성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할 때”라며 “교육부가 마련 중인 대입제도 개편안에 현장 의견이 반영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감협의회는 대입제도개선연구단을 만들어 오는 11월 대입제도 개선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25일 청와대에서 교육관계 장관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교육만을 주제로 장관들을 불러 회의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회의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다른 장관 중에는 누가 참석할지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전날 시정연설에서 밝힌 대입 정시비중 상향조정 등 대입제도 개편안에 대해 집중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과 학생부종합전형 보완 방안 등도 논의 주제가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정시 비중 확대뿐만이 아닌 입시제도 개편 전반을 두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resident58@g-enews.com

지원선 대기자 데스크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