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포스코, 50년간 먹고 살 수 있는 리튬 확보

최정우 회장, 아르헨티나 리튬사업장 방문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23 17:30

공유 0
center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21일 아르헨티나 리튬사업장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아르헨티나에서 앞으로 50년간 쓸 수 있는 리튬을 확보했다.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리튬 사업장을 방문해 현지 사업을 점검했다고 23일 밝혔다. 최 회장이 방문한 지역은 아르헨티나 북서부 '옴브레 무에르토(Hombre Muerto)' 염호에 설립한 리튬 추출 시범공장(데모플랜트)이다.

최 회장은 아르헨티나 염호에서 리튬 매장량과 염수 생산 능력이 당초 예상보다 훨씬 많아 향후 50년간 쓸 수 있는 리튬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에서 연간 2만5000톤 규모의 수산화리튬을 채굴할 수 있다고 보고 향후 20년간 리튬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겼다. 그러나 최 회장이 이번에 아르헨티나 염호를 직접 방문해 정밀탐사를 벌인 결과 당초 예상보다 리튬 매장량이 30년 더 늘어나 총 50년간 리튬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리튬은 최근 관심을 모으고 있는 2차전지 제조에 필수적인 원재료다.

포스코는 아르헨티나 리튬 추출 공장을 2020년 상반기에 준공해 향후 생산능력을 연간 2만5000t 까지 늘릴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염호에서 향후 50년간 리튬을 채굴할 수 있는 것은 큰 수확”이라며 “채굴에 필요한 탐사작업을 오는 2020년 하반기까지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포스코는 리튬 등 2차전지 사업을 통해 그룹 매출액을 2030년까지 17조원 규모로 키워 세계 시장 점유율 20%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