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구글, 내년 미국서 당좌예금 계좌 서비스 시작

시티그룹과 손잡고 ‘캐시’ 이름으로 출시

이태준 기자

기사입력 : 2019-11-14 05:44

center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구글 코리아 본사. 사진=뉴시스
대형 정보기술(IT) 업체들의 금융업 진출이 활발한 가운데 구글이 내년에 미국에서 일반 소비자에게 당좌예금 계좌(checking account)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구글은 이 은행계좌 서비스 프로젝트를 위해 시티그룹, 대출업체인 스탠퍼드 연방 크레딧 유니언과 손잡았다.

CNBC는 구글의 이 같은 행보에 대해"지금까지 있었던 IT 기업들의 소비자 은행 업무 진출 중 가장 대담한 행보"라며 "지금까지는 신용카드나 결제 플랫폼 제공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캐시'(Cache)라는 암호명이 붙은 이 프로젝트는 구글의 이름 대신 금융기관의 이름을 붙여 출시될 예정이다.

WSJ은 "구글이 눈높이를 꽤 낮게 잡고 있다"며 "당좌예금 계좌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 돈을 벌고 그들이 어디에서 쇼핑하며 어떤 청구서를 지불하는지 등의 숨은 보물 같은 정보"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글은 지금도 결제 서비스 '구글 페이'를 제공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주니퍼 리서치에 따르면 구글 페이 사용자는 내년께 전 세계적으로 1억 명에 달할 전망이다.

CNBC는 "은행들은 수년간 작고 재빠른 핀테크들과의 경쟁을 걱정해왔다"며 "하지만 이미 수억 명의 소비자들과의 관계로 무장한 구글이나 아마존 같은 IT 공룡이 더 큰 위협이 될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