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2400명 정리해고

이태준 기자

기사입력 : 2019-11-22 05:59

center
2400명을 감원한다고 밝힌 위워크 사무공간.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경영난에 시달리면서 21일(현지시간) 비용 절감과 사업 규모 조정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약 2400명의 직원을 정리해고하기로 했다고 CNBC·CNN 방송이 보도했다. 2400명은 이 회사 전체 인력 1만2500명의 약 19%에 해당한다.
위워크는 한때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의 스타트업)의 대표 주자로 주목받았지만 심각한 자금난을 겪고 있다.

위워크는 "핵심 사업에 다시 집중하고 더 효율적인 조직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정리해고를 단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워크는 인력 감축이 전 세계적으로 약 2400명에 달하며 이들에게는 퇴직금과 수당, 그리고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위한 다른 형태의 지원이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대규모 정리해고는 이 회사가 9월 30일 상장 계획을 철회한 뒤 줄곧 예견돼온 것이었다. 위워크 이사회의 마르셀로 클로레이 의장도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꼭 필요한 일자리 감축이 이번 주에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IPO 연기 이후 위워크는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애덤 뉴먼이 사퇴하고 약 100억 달러(약 11조6000억 원) 규모의 구제 금융을 제공한 일본 소프트뱅크가 지분 80%의 최대주주로 바뀌는 등 격변을 겪고 있다.

CNN은 이처럼 급박하게 전개되는 위워크의 사연이 고공비행하는 정보기술(IT)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것의 위험성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