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한반도통’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삼다수 공장 방문한 까닭

제주 지하수 보전관리 우수사례 탐방 목적
4일 제주삼다수 스마트팩토리 방문
싱하이밍 대사 “탄소 중립 위한 친환경 제품 개발 인상적”

전지현 기자

기사입력 : 2022-08-05 17:16

제주삼다수 홍보관에서 포즈를 취하는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일행. 출처=제주삼다수.이미지 확대보기
제주삼다수 홍보관에서 포즈를 취하는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일행. 출처=제주삼다수.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비롯해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및 왕루신 주제주중국총영사 일행이 4일 제주삼다수 스마트팩토리를 방문했다.


제주삼다수를 생산, 판매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한중수교 30주년 행사 일환으로 제주에서 개최되는 2022 제주-중국 교류도시 우호주간행사에 앞서 생산 현장과 지하수 보전관리 사례를 둘러보기 위해 중국대사관측 요청으로 이번 방문이 이뤄졌다고 4일 밝혔다.


김정학 사장과 임직원은 중국 대사 및 영사 일행과 함께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에 위치한 제주삼다수 스마트팩토리와 홍보관을 둘러보며 제주 지하수의 우수성과 제주삼다수의 생산 과정을 설명했다.

김정학 사장은 “사람을 위한 좋은 물이 환경에 부담주지 않도록 친환경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면서 “공장 설비가 확충되는 대로 중국 시장 진출에도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싱하이밍 대사는 2020년 주한중국대사로 부임했으며 이번이 네 번째 한국 근무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북한을 오가며 한반도 외교만 약 20년간 담당해 대표적인 ‘한반도통’으로 통한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

폴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