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유통산책-ESG] 롯데·신세계·CJ, 수해 복구 성금 기부

송수연 기자

기사입력 : 2022-08-12 17:58

사진=각 사.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각 사.
유통업계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돕기 위해 성금 기탁에 나섰다.


롯데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를 돕기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기탁한다. 기금은 피해시설 복구활동과 이재민 지원 등에 우선 사용되며 피해 상황을 면밀히 살펴 구호키트 전달 등 추가 지원도 검토한다.

이와 함께 그룹사별 지원 활동도 펼치고 있다. 롯데그룹 유통군은 피해가 심한 지역을 중심으로 긴급구호물품 9000여개와 이재민 구호키트 400여개, 임시대피소칸막이 120여개를 선제적으로 지원했다. 추가로 이동식 샤워실과 화장실을 지원하고 복구 작업 현장에 세탁구호차량을 배치할 예정이다. 롯데물산은 9일 송파구청에 생수 2500여 개와 생필품 300여 개를 전달했다.

신세계그룹은 수도권 집중호우로 인한 지역사회의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5억원을 지원한다. 이번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하며, 수해 지역의 복구 및 이재민 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성금 기탁과 함께 구호 물품 지원에도 나선다. 이마트, 이마트24 등은 수해 피해로 지원이 필요한 곳에 지자체와 구호협회를 통해 생필품과 간식류를 지원한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24를 통해 생수, 음료, 컵라면 등 폭우 피해를 입은 지자체에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이마트도 서울사회복지협의회를 통해 서울 수해피해지역 주민 1000여세대에 즉석밥, 컵라면, 생수 등 생필품을 지원한다. 금일부터 서초구, 영등포구를 시작으로 생필품 전달을 시작하며 지원 지역을 늘려갈 예정이다.

CJ도 구호성금 5억원을 기부하며 이재민 돕기에 나선다.

성금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피해 지역으로 보내져 이재민 긴급 생계지원과 건물·주택 피해 복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앞서 11일에는 CJ제일제당이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필요한 가정간편식과 간식류 등의 긴급 구호물품 3600개를 전달하기도 했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

폴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