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대전 아웃렛 화재, 유가족에 깊은 사죄"

전지현 기자

기사입력 : 2022-09-26 16:33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이 26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의 화재에 대해 책임감을 통감한다고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이 26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의 화재에 대해 "책임감을 통감한다"고 사과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26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발생한 화재 사고와 관련해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날 사고 현장에서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번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고인들과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화재 사고로 입원 중인 직원과 지역주민에게도 머리 숙여 사죄한다"면서 입원 중인 직원의 건강 회복과 실종자들의 안전한 귀환을 기원했다.

정 회장은 또 "이번 사고에 무거운 책임감을 통감한다"면서 "사고 수습과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관계 당국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그는 "경찰과 소방당국 등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고 어떤 책임도 회피하지 않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한편, 이날 오전 7시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지금까지 4명이 숨졌다. 소방당국은 실종된 2명을 수색 중이다.


전지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ee7871@g-enews.com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