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동원시스템즈, 초고강도 양극박 양산 돌입

강도 약 15% 증가…배터리 고용량화·생산성 제고 기대

안희진 기자

기사입력 : 2022-11-28 09:11

동원시스템즈 아산사업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초고강도 양극박’. 사진=동원그룹이미지 확대보기
동원시스템즈 아산사업장에서 생산되고 있는 ‘초고강도 양극박’. 사진=동원그룹
동원시스템즈가 초고강도 양극박을 개발해 최근 양산에 돌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알루미늄 양극박은 전기 자동차용 배터리 내에서 전자가 이동하는 통로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으로 알루미늄을 20㎛(미크론) 이하의 박 형태로 매우 얇게 가공해 제작한다.

동원시스템즈가 이번에 개발한 초고강도 양극박은 당겼을 때 끊어지지 않고 늘어나는 비율(연신율)을 유지하면서 인장강도는 31㎏f(킬로그램힘)/㎟로 기존 제품보다 약 15% 증가한다.

회사 측은 초고강도 양극박이 21700, 4680 규격 등 고용량 배터리의 고밀도 전극 개발 시 발생하는 균열 현상을 해결해 배터리 고용량화와 품질 불량을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초고강도 양극박에 대한 제품 승인을 완료하고 최근 국내 주요 이차전지 제조업체의 공급사로 선정되면서 공급을 시작했다.

최근 전기차 제조업체들이 전기차의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고용량, 안전성이 확보된 배터리를 요구하면서 고품질, 고효율의 양극박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동원시스템즈는 전 세계 알루미늄 양극박 수요가 지난해 약 10만t에서 2030년 약 100만t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


동원시스템즈 관계자는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맞춰 공장과 생산 설비를 증설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기술 고도화로 국내외 고객사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hj0431@g-enews.com

아랍에미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