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금융위·10대 금융지주, 취약계층 보호 TF 운영···"빠른 지원 추진"

금융당국, 차질 없는 추경사업 시행 위해 금융권의 적극적인 참여 당부

이종은 기자

기사입력 : 2022-06-23 16:56

금융위원회는 취약계층별 금융애로사항에 대한 현장의견을 듣고 정책대안을 모색하는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금융위원회는 취약계층별 금융애로사항에 대한 현장의견을 듣고 정책대안을 모색하는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는 10대 금융지주와 함께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TF(태스크포스)를 운영한다.


금융위원회는 취약계층별 금융애로사항에 대한 현장의견을 듣고 정책대안을 모색하는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열린 첫 회의에는 권대영 금융정책국장 주재로 10대 금융지주 총괄 부사장이 참여해 금융현안을 논의했다. 올해 3분기부터 시행될 취약차주 보호 정책을 가능한 빠르게 추진해 취약계층의 애로를 조속히 완화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금융당국은 이날 회의에서 △소상공인 고금리 대환대출(8조5000억원) △소상공인 채권매입 후 채무조정을 위한 새출발기금(30조원) △안심전환대출(40조원) 등 소상공인·가계 등 지원을 위한 추경사업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금융권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금리상승기 리스크 관리 및 취약계층 금융애로 해소 △새정부 주요 금융정책과제 △금융규제 혁신추진방향 등을 논의했다.

특히, 금융권이 취약차주의 건전성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취약차주 보호와 부담완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한다는 사회적 요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향후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에서는 △가계 △중소기업 △청년 △주식·부동산·가상자산 등 자산시장 조정 관련 △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근절 등을 순차적으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산업의 미래도약과 시장기능의 정상화를 위한 노력은 지속돼야 한다는 점에서 금융업계, 전문가, 금융당국이 금융규제혁신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으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애로 완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

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