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이창용 "임시 금통위, 가능성 적어"…올해 기준금리 3.25%로 마무리

"임시 금통위, 해외서 '한국 문제있다' 볼 가능성 있어"
"금통위원들 제시한 최종금리 수준, 3.5%이 가장 많아"

정성화 기자

기사입력 : 2022-11-24 15:52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이미지 확대보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다음 달 미국이 예상보다 기준금리를 크게 올리더라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개최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견해를 내놨다. 이에 따라 올해 최종 기준금리는 연 3.25%가 될 것으로 보인다.


24일 이창용 한은 총재는 금통위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임시 금통위 개최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은 열어 놓지만 그럴 가능성은 적다"고 밝혔다.

이날 한은 금통위는 기준금리를 종전 연 3.00%에서 3.25%로 0.25%포인트 올리는 베이비스텝을 단행했다.

미국(연 3.75~4%)과의 금리차가 커지면서 한은이 지난달에 이어 연속으로 빅스텝(기준금리 0.50%포인트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결국 일반적인 금리 인상 폭을 택한 것은 미국의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감이 커진 탓이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3일(현지시간) 공개한 1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상당수의 FOMC 위원들이 금리인상 속도를 늦춰야 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연준이 오는 13~14일 마지막 FOMC에서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보다는 빅스텝을 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제는 한은이 이번 회의를 마지막으로 연간 8회 개최되는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 일정을 모두 마쳤는데 미국은 다음 달 마지막 FOMC 회의를 남겨두고 있다는 점이다.

불확실성이 큰 상황에서 미국이 시장의 예상과 달리 자이언트스텝을 밟으면 이날 다시 0.75%포인트까지 좁힌 한·미간 금리차는 1.50%포인트까지 벌어진다. 때문에 최근 1300원 중반대에서 안정화 흐름을 보이는 원·달러 환율이 다시 치솟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에 대해 이 총재는 "(연준의 자이언트스텝으로) 미국 달러가 강세가 되면 전 세계가 다 같이 영향을 받기 때문에 한국만의 위기가 아니다"며 "임시 금통위를 열게 되면 바깥(해외)에서 한국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다수의 금통위원들은 최종금리 수준을 3.5%로 제안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총재는 "최종 금리 수준에 대해 금통위원들간 의견이 많이 나뉘었다"며 "최종금리가 3.5%로 본 위원이 3명이었고, 3.25%에서 멈춰야 한다는 위원이 1명, 3.5%를 넘어서 3.75%까지 올리는 것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이 2명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최종 금리에 도달한 후 이 수준을 얼마나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시기를 못 박기는 어렵다"며 "최종금리에 도달할 시기조차도 여러 가지 요인을 고려해 시기를 결정하기 때문에 그 이후 금리를 낮추기 위해선 물가 수준이 한은 물가 목표 수준으로 충분히 수렴하고 있다는 증거를 확신한 후에 금리 인하에 관한 논의를 하는 게 좋다"고 설명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

아르헨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