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채무 조정후 빚 성실히 갚으면 카드 발급도 가능”

서울보증, 캠코·IBK기업은행과 성실 상환자에 카드발급보증 지원

정준범 기자

기사입력 : 2022-11-24 15:45

 24일 IBK기업은행 본사에서 열린 '한국자산관리공사 성실상환자 카드발급 업무협약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 가운데), 유광열 SGI서울보증 대표이사(사진 오른쪽)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이미지 확대보기
24일 IBK기업은행 본사에서 열린 '한국자산관리공사 성실상환자 카드발급 업무협약식'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사진 가운데), 유광열 SGI서울보증 대표이사(사진 오른쪽)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채무조정 후 빚을 성실히 갚는 취약 계층에 대해선 카드 발급도 가능해진다.

24일 SGI서울보증은 한국자산관리공사 및 IBK기업은행과 '채무조정 성실 상환자 카드발급 지원'하는 업무 관련 손을 맞잡았다.

서울보증은 채무 조정 후 장기간 성실히 빚을 상환하는 금융소외계층의 정상적 경제활동을 돕고자 후불 교통카드 또는 소액 신용카드에 대한 보증 서비스를 담당한다. 서울보증이 카드 대금 손해를 담보하는 것.

한국자산관리공사는 12개월 이상 성실히 상환하는 조정자를 추천하며 기업은행은 이들에게 카드를 발급 해준다.


한편, 기존에는 성실 상환자도 카드 발급 자체가 어려워 경제 활동에 어려움이 컸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금융 취약 계층도 카드 거래가 가능해져 연간 2만여명이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key@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멕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