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시승기] 옵션보단 기본기를 중시한다면 폭스바겐 티록

김정희 기자

기사입력 : 2022-04-15 13:27


폭스바겐 티록을 시승했다. 사진=글로벌모터즈이미지 확대보기
폭스바겐 티록을 시승했다. 사진=글로벌모터즈


폭스바겐 티록을 시승했다. 기존 매력적인 디자인에 투톤 디자인을 적용해 더욱 젊은 감각을 드러내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파워트레인은 혁신적인 ‘트윈도징 테크놀로지’가 적용된 차세대 EA288 evo 엔진이 탑재됐다. 최고출력 150마력, 최대토크 36.7kg.m의 다이내믹한 성능을 발휘한다.

폭스바겐 답게 기본기는 훌륭하다. 저속과 고속, 어느 구간에서도 차는 안정적으로 움직인다. 속도를 높여 차선을 바꾸거나, 코너에 진입해도 4바퀴는 노면을 꽉잡아 흔들림 없는 주행감을 뽑낸다.

더 자세한 내용은 글로벌모터즈가 직접 시승한 이번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

베트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