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尹 대통령, 여야 3당 지도부 만찬 회동 무산

16일 민주당 측 일정 문제로 만남 불발

이종은 기자

기사입력 : 2022-05-14 20:40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의 16일 만찬회동이 무산됐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을 방문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의 16일 만찬회동이 무산됐다. 사진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을 방문해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가 16일로 추진하던 만찬 회동이 무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권 관계자가 "내주 윤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 회동이 무산됐다"며 "더불어민주당에서 시간이 안 맞는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야당 관계자도 "내주 회동은 없다"며 "일단 다른 날짜로 일정 재논의도 되고 있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16일 저녁에 여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에게 만찬 회동을 제의해 정의당 측은 참석 의사를 밝혔지만,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일정을 이유로 16일에는 참석이 어렵다고 밝혀 회동이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문제 등으로 여야가 대립 중인 상황에서 민주당 내 부정적 참석 여론이 회동 불발에 영향을 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다만, 윤 대통령은 오는 16일 추경안 시정 연설을 위해 대통령 취임 엿새 만에 국회를 찾을 예정이어서 만찬 회동 형식은 아니지만 여야 3당 지도부와 만나 대화하는 자리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

이집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