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40대 공무원 학교에서 추락사…서울시교육감 대상 조사

노동부, 정확한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등의 위반 여부 조사

김희일 기자

기사입력 : 2022-05-23 21:56

서울 소재 한 공립 학교에서 40대 공무원이 작업 도중 숨져 노동 당국이 서울시교육감의 중대재해처벌법 위반 여부 조사에 나섰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7분께 서울시 동작구에 소재한 서울공업고등학교 도서관에서 이 학교 시설관리실 소속 공무원 A(48)씨가 3층 외벽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점검하던 중 8.6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올해 1월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은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건설업은 공사금액 50억원 이상) 사업장에서 근로자 사망 등 중대산업재해 발생시 사고를 막기 위한 의무를 다하지 않은 사업주나 경영책임자를 처벌 가능토록 했다.

서울공고는 공립 학교로, 이 경우 중대재해처벌법상 사업주·경영책임자가 서울시교육감이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노동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등의 위반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김희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euyil@g-enews.com

핀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