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G7 "러시아 전쟁으로 바꾸려는 국경선 인정하지 않겠다"

외무장관회의 공동성명, 중국에 러시아 돕지 말라 경고
러시아 경제적·정치적 고립 강화···취약 분야 추가 제재

이종은 기자

기사입력 : 2022-05-14 21:05

G7 외무장관들 [사진=연합]이미지 확대보기
G7 외무장관들 [사진=연합]
G7 외무장관들이 러시아가 전쟁으로 바꾸려는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에 러시아를 돕지말라고 촉구하고, 러시아의 경제적·정치적 고립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로이터·AFP 통신 등의 보도를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G7 외무장관들은 14일 독일 북부 함부르크 바이센하우스에서 사흘간 회동한 후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G7 외무장관들은 러시아가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주)와 헤르손주, 자포리자주 등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병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우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통해 바꾸려 하는 국경선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크라이나의 영토 주권을 지지한다"고 밝혀 주목을 받았다.

이와 함께 G7 외무장관들은 "우리는 단일대오로 뭉쳐 러시아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기로 했다"고 성명을 발표하고 러시아의 경제적·정치적 고립 강화에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러시아의 대외 의존도가 높은 분야에 대한 추가 제재를 예고했다.

추가 제재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전쟁 수행을 돕는 러시아 경제 주체들을 포함한 엘리트 집단, 중앙정부기관, 군대 등에 대한 제재도 포함돼 있다.

또한, 러시아산 석탄·석유 수입을 단계적으로 금지하고 러시아 에너지에 대한 의존을 종식시키려는 노력을 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러시아에 맞서 총력전을 펼치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을 확대하기로 결의했다.

한편, G7에는 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일본·미국 등이 속해 있다. 이번 회의에는 기존 회원국 외에 전쟁 피해 당사국인 우크라이나와 전쟁의 영향권에 있는 몰도바 외무장관도 초청됐다.


이종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zzongyi@g-enews.com

필리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