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 '궁핍의 시대' 다시 직면…선진국·신흥국 동시 강타

4년 전 미·중 무역전쟁 시작 세계화 흐름 제동
러시아의 우크라 침공으로 글로벌 공급망 흔들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기사입력 : 2022-05-25 06:00

글로벌 경제가 '탈세계화'를 겪으면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타격을 입고 있다. 미국에서 발생한 분유대란은 궁핍의 시대에 직면한 지구촌의 현실을 반영한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글로벌 경제가 '탈세계화'를 겪으면서 선진국과 신흥국 모두 타격을 입고 있다. 미국에서 발생한 분유대란은 궁핍의 시대에 직면한 지구촌의 현실을 반영한다. 사진=뉴시스
지난 30여 년 동안 세계 각국은 상품과 서비스 교역을 확대하면서 국경 장벽을 낮추는 세계화(globalization) 정책을 앞다퉈 추진했다. 무역을 통해 상품의 가격을 낮추고, 더 저렴한 비용으로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관세를 비롯한 무역 장벽은 낮아지고, 글로벌 물류 시스템이 발달해 글로벌 상품과 서비스 교역 규모가 매년 증가했다.


그러나 약 4년 전에 미국과 중국이 무역 전쟁을 시작하면서 세계화의 흐름에 제동이 걸리기 시작했다. 두 나라가 서로 관세 장벽을 높이면서 '디커플링'이 가속화됐다. 지난 2020년 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됐고, 각국은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한 봉쇄에 나섰다.

지난 2월 24일에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은 러시아에 대한 파상적인 경제 제재를 단행했다. 미국, 영국 등은 러시아산 원유 수입 금수에 나섰고, 유럽연합(EU)도 연내 러시아산 원유 금수를 위한 협의를 계속하고 있다. 러시아는 헝가리, 불가리아, 핀란드에 천연가스 공급을 중단하는 에너지 무기화 정책을 동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공급망 체계가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글로벌 경제의 '탈세계화' 또는 '반세계화' 흐름은 신흥국뿐 아니라 선진국을 강타하고 있다. 선진국도 지난 30여 년 동안 잊고 살았던 '궁핍의 시대'에 다시 직면했다고 전문가들이 지적했다. 미국과 유럽의 선진국에서 물가가 천정부지로 올랐고, 필요한 상품을 사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미국에서 '분유 대란'이 발생해 신생아 부모들이 패닉에 빠진 게 그 대표적인 사례이다. 미국의 분유 대란 사태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공급 부족 상태에서 미국 최대 분유 제조사인 애보트 래버러토리스의 미시간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이 박테리아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이 공장을 폐쇄하면서 더 악화했다.

신흥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등의 여파로 극심한 식량난과 에너지난에 직면했다. 영국의 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 최신 호는 "코로나19 대유행, 기후 변화 등으로 약화된 글로벌 식량 공급 시스템에 우크라이나 전쟁이 결정타를 날렸다"면서 "세계는 지금 대규모 기아 위기로 넘어가는 티핑 포인트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의 곡물과 식용유 수출은 사실상 중단됐다. 러시아의 식량 수출에도 비상이 걸렸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세계 곡물 수출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밀 28%, 보리 29%, 옥수수 15%, 해바라기유 75%에 달한다. 밀 가격은 올해 들어 53%가 뛰었고, 세계 2위 밀 수출국인 인도가 밀 수출 중단 결정했다. 이코노미스트는 식량 위기로 인해 현재 지구촌에서 2억5000만 명 가량이 기근의 위기에 직면했고, 수억 명이 빈곤층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세계 최대 밀 수입국인 이집트의 모하메드 마이트 재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초래한 식량 위기 때문에 전 세계에서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수천만 명이 기아에 허덕일 수 있고, 식량 위기가 몇 년간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 7개국(G7)은 지난주 유엔과 함께 '식량 안보를 위한 세계동맹(Global Alliance for Food Security)'이라는 기구를 발족시켰다. 이 기구는 가난한 국가들이 기아를 피할 수 있도록 식량과 비료, 에너지, 금융을 지원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로베르트 하벡 독일 부총리 겸 경제 기후 보호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 연설에서 "우리는 현재 4개의 위기에 동시에 직면해 있다"면서 "인플레이션 위기, 에너지 위기, 식량 위기, 기후 위기가 그것이고, 이 4개의 위기가 서로 긴밀하게 연계돼 있다"고 말했다.


하벡 부총리는 "우리가 4개의 위기 중에서 하나의 위기에만 집중하면 다른 위기를 해소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이 위기를 하나라도 해결하지 못하면 글로벌 경기 침체에 직면할 것이고, 글로벌 안정에 중대한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보스포럼은 30년간 이어진 세계화 시대가 막을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포럼에서 세계화의 흐름 속에 지역과 국가에 기반한 새로운 형태의 공급망이 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멕시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