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IMF, 美 성장률 전망 3.7%서 2.9%로 대폭 내려… 경기침체는 회피 예상

박경희 기자

기사입력 : 2022-06-25 08:08

IMF 로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IMF 로고. 사진=로이터
국제통화기금(IMF)는 24일(현지시간) 미국경제 연례보고서에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매파적인 추가 금리인상 등을 이유로 미국 경제성장전망을 하향수정했다. 하지만 미국경제가 리세션(경기후퇴)에 돌입하는 것은 피할 것이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날 로이터통신 외신들에 따르면 IMF는 올해 미국 경제성장 전망치를 2.9%로 지난 4월시점의 3.7%에서 하향수정했다.

내년에는 미국 경제성장률을 1.7%로 하향조정했다. 4월에는 2.3% 성장을 전망했다. 2024년에는 0.8%로 둔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IMF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변이 확산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전인 지난해 10월 시점에는 올해 미국경제 성장률을 5.2%에 달할 것이라는 견해를 나타냈다.

올해 4분기 평균 실업률 전망치는 3.2%로 제시됐다. 2023년에는 4.4%로, 다소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IMF는 이와 함께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정하는 연방 기금 금리 전망치는 올해 말까지 3.4%로 전망했다. 내년도 금리는 3.9%로 제시됐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성명에서 “세계경제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회복을 계속하고 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침공과 중국의 봉쇄조치 등 큰 충격을 받고 있다”면서 ‘추가적인 마이너스충격으로 상황이더 어렵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이 경기후퇴 진입을 피하는 길은 좁아지고 있다“면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박경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jcho1017@g-enews.com

남아프리카 공화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