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터키,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극적 합의…푸틴 희망 날아갔다

김다정 기자

기사입력 : 2022-06-29 16:09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사진=로이터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하루 전날 터키가 핀란드·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극적으로 합의했다고 외신이 2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사울리 니니스토 핀란드 대통령, 그리고 막달레나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만나 4시간 동안 회담을 진행한 끝에 3자 합의에 도달했다.

이번 합의로 핀란드와 스웨덴은 나토에 가입을 신청할 수 있으며 나토의 핵무기 공유를 받을 수 있다.

나토의 확장을 러시아의 안보에 대한 위협이라며 극렬하게 반대해온 푸틴 대통령의 입장으로서는 터키가 핀란드와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막아줄 것이라는 의망이 날아간 셈이다.

터키의 에르도안 정부는 29일 성명을 내고 "이번합의로 테러 조직과의 싸움에서 상당한 이득을 얻었다"며 "터키는 원하는 것을 관철했다"고 말했다.

세 정상이 서명한 각서에는 핀란드와 스웨덴이 국가 안보 문제에서 터키에 "전폭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되어 있다.

안데르손 스웨덴 총리는 터키가 거부권을 포기하도록 설득하기 위해 터키의 에르도안에 너무 많은 것을 양보했다는 주장을 일축하면서 이번 거래를 "매우 좋은 합의"라고 환영했다. 그는 " 물론 우리는 테러와의 전쟁을 계속할 것이며 나토 회원국들도 터키 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웨덴과 핀란드는 역사적으로 나토 가입을 보류했는데, 그 이유는 중 하나는 러시아와의 안보 상황을 악화시키고 싶지 않아서였다. 그러나 러시아가 지난 2월 부당하게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시작하면서 상황이 극적으로 바뀌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국이 협정을 성사시킨 것을 축하하며 "나토가 핀란드와 스웨덴에 초청하는 데 중요한 단계"라며 "이는 동맹을 강화하고 집단 안보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은 트위터를 통해 "스웨덴과 핀란드의 회원가입은 우리의 빛나는 동맹을 더욱 강력하고 안전하게 만들 것이다"라고 발표하며 환영의 뜻을 보였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Jens Stoltenberg) 나토 사무총장은 스웨덴과 핀란드가 공식적인 '초청자'가 되었다는 것을 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터키의 거래조건


터키가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을 반대하면서 내건 거래 조건은 북유럽 국가들이 자국 영토에 존재하는 쿠르드족 무장 단체 지원을 중단하고 터키에 대한 일부 무기 판매 금지를 해제하는 것이었다.

핀란드와 스웨덴 그리고 다른 나토 국가들이 정상회의 전에 터키의 합의를 바라고 있었기에 터키는 이번 합의에서 상당한 양보를 받아냈다.

이번 회담에서 핀란드와 스웨덴은 터키에 대한 무기판매 제한을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스웨덴은 터키 범죄자의 인도 요청에 대해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 또 스웨덴과 핀란드는 "모든 형태와 표현의 테러리즘과의 싸움에서 터키와 연대를 보여줄 것"이라고 밝히며 터키의 제안을 대부분 다 수용했다.

터키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나토 가입 반대의 이유로 스웨덴이 1984년 터키 국가에 대항하여 무기를 든 금지된 쿠르드 노동자당(PKK) 무장 세력을 스웨덴이 숨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스웨덴은 해당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터키는 이번 합의가 "PKK 및 유사분류와의 싸움에서 (스웨덴과 핀란드가) 터키와 완전한 협력을 할 것"을 의미한다고 자축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

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