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애플, 2년 뒤 폴더블 아이폰 내놓는다…삼성·LG디스플레이 액정 탑재예정

장용석 기자

기사입력 : 2022-09-06 06:35

폴더블 스마트폰의 대명사 갤럭시Z4 시리즈. 사진=삼성전자이미지 확대보기
폴더블 스마트폰의 대명사 갤럭시Z4 시리즈. 사진=삼성전자
삼성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Z4시리즈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데뷔해 호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애플도 폴더블 아이폰 생산을 원하고 있으며 폴더블 아이폰에 사용될 액정패널 제조사로 삼성과 LG를 염두해 두고 있다고 5일(현지시간)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애플의 폴더블 아이폰에 대한 소문은 꽤 오랫동안 지속되어 왔다. 2017년 애플과 LG디스플레이의 파트너십 보고서가 공개되며 애플이 폴더블 아이폰을 만들기 위해 자신들의 조건에 부합하는 액정패널을 지속적으로 찾고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 애플이 원하고 있는 폴더블 아이폰에 사용될 액정패널은 주름이나 접히는 축이 눈에 보이지 않으며 내구성이 보장되는 액정패널을 찾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삼성 갤럭시 Z시리즈와 화웨이·샤오미·오포와 같은 브랜드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애플측이 자신들의 기준에는 부합하지 않는 제품들이라고 판단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기준을 만족시켜줄 OLED기술의 발달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어 첫 번째 폴더블 아이폰은 2년 정도 후인 2024년 9월에 발표될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아시아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폴더블 아이폰에 사용될 첫 폴더블 액정 제조사로 삼성과 LG를 염두해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삼성의 폴더블 액정패널 기술이 폴더블 액정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은 자사의 갤럭시 Z시리즈1에 폴리이미드필름(PI)를 씌운 폴더블 액정을 채택해 제품을 생산하다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초박형강화유리(UltraThin Glass, UTG)를 채택해 갤럭시Z시리즈2부터 적용함으로써 내구성과 고급감을 높인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은 현재 삼성이 사용하고 있는 UTG를 사용한 액정제품은 두께가 5mm로 애플은 삼성과 LG에 내구성이 보장되는 2mm 초박형 액정패널을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더욱 얇은 액정을 선택함으로써 접기가 더 쉽고 플라스틱을 사용하지 않아 내구성이 더 강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애플이 원하는 기준의 제품은 개발 중이며 시제품에 사용할 수 있는 샘플이 없다. 애플이 원하는 기준을 충족하는 액정은 2년뒤에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가운데 애플은 9월 8일 애플의 최신 플래그쉽 스마트폰 아이폰14시리즈를 공개한다.


장용석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ngys@g-enews.com

아랍에미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