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윤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과 뉴욕에서 '48초' 약식 회동 이유는

한미 정상회담 취소, 바이든 대통령 주최 행사에서 만나 환담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기사입력 : 2022-09-22 09:07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의 한 행사장에서 만나 잠시 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의 한 행사장에서 만나 잠시 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48초 동안 게 환담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뉴욕 시내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 초대됐고, 이 회의를 주최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인사를 나눴다. 대통령실윤 대통령이 애초 참석 대상자가 아니었으나 나중에 회의에 초청받았다고 설명했다. 정상들이 회의장 등에서 잠시 환담하는 ‘풀 어사이드’(pull aside)로 불리는 약식 회동 형식으로 한미 두 정상이 만났다.


이날 행사에는 바이든 대통령을 비롯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이 참석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도 동석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 면담은 지난 5월 말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 이후 4개월 만이다. 두 정상은 서로 손을 맞잡고 48초 동안 대화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 어깨에 손을 올리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이번에 뉴욕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정치 일정을 이유로 애초 예정보다 하루 늦은 21일 워싱턴 DC에서 뉴욕으로 오는 바람에 한미 정상회담이 열리지 못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고, 이날 저녁에 주요국 정상들을 초대한 리셉션을 가졌으나 애초 예정했던 일부 정상회담 계획을 취소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