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뉴욕시 법무장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수백만 달러' 사기 혐의로 고소

김다정 기자

기사입력 : 2022-09-22 14:24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 사진=로이터
레티티아 제임스 미국 뉴욕주 법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수백만 달러의 대출 및 기타 혜택을 얻기 위해 불법적으로 순자산의 가치를 부풀렸다고 비난하면서 21일(현지 시간) 소송을 제기했다.


이날 제임스 법무장관은 맨해튼 대법원에 트럼프 전 대통령 등을 상대로 한 220페이지 분량의 민사소송 서류를 접수했다. 최소 2억5000만달러(약 3500억원)의 부당이득 환수와 트럼프 일가의 뉴욕 사업금지를 요구하는 이번 소송은 결과에 따라 트럼프의 재선 가능성에 큰 차질을 줄 수 있다.

소송 내용은 트럼프가 2011년부터 2021년까지 재정적 이익을 위해 자신의 재산을 부풀려 보고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사기 행위와 허위 진술'에 관여했다는 것으로 제임스 법무장관은 트럼프가 이렇게 부풀린 자신의 자산을 사용해 자수성가 억만장자 이미지를 구축해 대통령 선거에 유리하게 사용했다고 주장했다.

제임스 법무장관은 트럼프의 아들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Donald Trump Jr), 에릭 트럼프(Eric Trump), 그리고 그의 딸 이방카 트럼프(Ivanka Trump)도 피고로 지목했다.

제임스 법무장관은 트위터에 "트럼프는 자녀들의 도움으로 대출을 받고, 상황하고, 보험 혜택을 받고, 세금을 낮추기 위해 자신의 순자산을 수십억 달러씩 불법적으로 부풀리거나 축소했다"며 "요컨데, 그는 막대한 금전적 이익을 얻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라는 내용을 게시했다.

트럼프는 자신에 대한 조사가 민주당 의원인 제임스가 정치적인 동기로 시행하는 '마녀사냥'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제임스 법무장관은 예시로 트럼프가 맨해튼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가 실제 크기의 3배 이상이라고 거짓 주장했다고 말했다. 또 플로리다 팜 비치에 있는 마러라고 리조트가 주거지로 개발할 수 있다는 잘못된 전제 하에 평가됐다며 해당 부동산이 약 7500만 달러의 가치를 가지지만 7억3900만 달러로 평가됐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 이번 소송의 결과와는 별개로 이번 소송이 트럼프의 이미지에 큰 손상을 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다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2426w@g-enews.com

루마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