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정부, '윤 대통령 발언' 백악관·국무부에 해명…미국 측 "이의 없다" 밝혀

조태용 주미대사, 한국산 전기차 차별 여러 대안 미국 측에 제시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기사입력 : 2022-09-27 04:59

조태용 주미 한국 대사. 사진=워싱턴 특파원 공동 취재단이미지 확대보기
조태용 주미 한국 대사. 사진=워싱턴 특파원 공동 취재단
주미 한국 대사관은 윤석열 대통령의 이른바 비속어 사용 논란과 관련해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에 윤 대통령의 발언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고, 미국 측에서도 그런 발언을 문제 삼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미 한국 대사관은 김은혜 대통령실 대변인의 해명 내용을 영문으로 작성해 22일(현지시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와 국무부에 전달했다. 특히 NSC에는 주미 대사관 고위 관계자가 직접 방문해 해명했고, 국무부에도 별도의 한국 대사관 대표단이 직접 찾아가 경위를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은 주미 대사관의 설명에 “잘 알았고, 설명에 감사드린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정부 측은 한국 정부에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한 추가 설명을 일절 요구하지 않았고, 미국 의회도 이 문제와 관련해 주미 대사관을 비롯한 한국 정부 측에 일절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태용 주미 한국대사는 윤 대통령 발언으로 한미 동맹 관계가 영향을 받지는 않았으나 이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 한미 관계에 부정적인 파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외교 당국은 애초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 정상 회담을 준비하면서 대북 확장억제 공조 강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상 세액공제 차별 문제,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 등 3가지 핵심 현안을 놓고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사는 26일(현지시간) 워싱턴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에서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따른 한국산 전기차 불이익 문제와 관련해 최근 뉴욕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미 정상 간 대화에서 서로 협력 의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 대사는 유엔총회 계기에 윤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 차례 만나서 한미 간 핵심 현안에 관해 대화를 했다”면서 “정상 차원에서 IRA와 관련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논의하고, 이 사안에 대해서 진지한 협력 의지를 확인한 것은 의미 있는 결과”라고 말했다.


조 대사는중간선거를 앞둔 미국 정치 상황을 고려할 때 어려움이 있으나 내·외국산 차별 금지라는 국제적 원칙과 IRA 집행 과정에서 기술적인 부분에 대한 여러 논리와 대안을 제시하면서 해결 방안 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기연 글로벌이코노믹 워싱턴 특파원 kuk@g-enews.com

국기연 워싱턴 특파원

터키